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박동진판소리전수관

profile 마루마루 0000

이곳은 판소리를 전수하는 곳이다. 그래서 북이 놓아져있었던 것 같다. 나는 판소리 공연을 잠깐이라도 볼 수 있을까 기대를 했었지만, 아쉽게도 못봤다

전시관에 있는 인당 박동진의 삶, 판소리를 열창하는 모습들을 관람할 수 있다

내부에는 큰 마루? 한편에 북과 사랑가가 적혀 있는 화이트보드가 보였는데요

공주시에 배산임수의 무릉도원이 느껴지는 무릉동에 특별한 전수관이 있습니다. 인당 박동진판소리전수관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으로 우리 전통의 소리를 이어가고 판소리 후진 양성하는 곳입니다. 한적한 동네 입구에 있어 조용히 관람하기 좋네요

그가 살아생전 판소리 활동을 열심히 할 때의 모습은 늘 텔레비전으로만 접했는데 활동 당시의 팜플렛이며 입었던 의상들과 북, 부채들을 보니 부채를 펴고 지금이라도 적벽가를 완창을 할 것만 같다

연습 때 이용하던 북, 공연에 사용하셨던 부채와 의상, 공연 팸플릿 등도 인당의 유품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매일 새벽에 일어나 34시간씩 소리 공부를 하는 습관을 가지셨던 선생의 흔적도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습니다

판소리 전수관 마당에는 겨울눈을 머금고 있는 목련이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 양지바르고 햇살이 좋아 금방 꽃이 필 것 같아요

마당 왼쪽으로는 인당정이 있습니다. 이 인당정은 학생들이 수업을 듣다 지쳤거나 잠시 쉬고 싶을 때 자연을 벗 삼아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입니다. 커다란 고목으로 시원한 그늘을 이루고 있는 인당정 옆으로는 배롱나무가 활짝 피어 한 여름날의 아름다움을 더해주었습니다

박동진판소리전수관의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판소리 교습과 판소리 체험이 있습니다

우리 강아지는 강아지풀이 가장 먼저 보인다

고풍스러운 한옥이 정말로 탐이 나는군요

강아지풀 하나, 둘,,, 몇 개 모아놓으니 꽃다발이 부럽지 않다

우리나라도 이제 이런 소중한 자료들을 잘 간직하여 후세에 전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느껴지네요

밖으로 나와 판소리 전수관으로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진정한 국창 , 그에게 칭송되는 수식어이다. 녹음기도 없었던 시절에 판소리는 스승이 조금씩 조금씩 가르쳐 주는 것이 아니라 구전심수 라 하여 입으로 전하고 마음으로 가르친다 는 뜻으로 일상생활을 통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몸에 배도록 가르쳤다고 한다

아래쪽으로는 박동진판소리전시관이 위치해 있습니다

판소리전수관 쪽으로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정면으로 보이는 전수관에는 판소리 교습을 받거나 체험을 할 수 있는 전수관이 위치해 있습니다

박동진 명창이 생전에 판소리 사설을 직접 적어놓은 소리책, 완창 공연과 관련된 자료, 연습 때 직접 사용하시던 북, 공연에 사용하던 부채와 의상 등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유물전시관을 나와 판소리전수관과 생활관 이 있는 곳으로 향한다. 판소리전수관의 중요한 활동으로 판소리의 대중화를 위해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판소리 연수교육과 체험교육 등을 실시하는 곳이다. 찾아간 날에는 판소리 강습이 없는 때라 조용히 둘러보기 좋았다

그는 우리나라 5대 판소리인 심청가, 춘향가, 수궁가, 적벽가, 홍보가 를 모두 사사받았고 마침내 중요무형문화재 제 5 호 판소리 적벽가 예능보유자로 지정되었다

박동진판소리전수관은 수많은 세월 속에 입에서 입을 통해 이어 내려오던 우리의 소리, 판소리를 일상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 공주를 찾은 이들에게 이색 체험공간이 되기도 하며 새로운 문화공간이 되고 있습니다

전수관 입구에는 5 명의 명창의 비석 들이 나란히 서 있다. 정정렬, 이동백, 고수관, 김성옥, 정춘풍 선생 이렇게 다섯 명이며 비석에는 그들의 이름과 살아생전의 활동을 기록해 놓았다

이 곳에서 판소리를 가르치고 배우나 봅니다

기품이 느껴지는 전통 한옥이 저를 맞이해 주고 있더라구요

우리 강아지가 있는 책에도 적벽가, 흥부가 등등이 있는데,,, 근데 판소리는 참 가까워지기 힘든 음악임을 나 혼자 또 느꼈다. 게다가 심청전은 참으로 구슬프다. 꺽일듯 말듯한 노래가 언제 끝나는건지,,, 참, 나도 아직 멀었나보다

돌샘골 동진이 전시에서 어린 시절 선생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 당시는 다 어려웠던 시절이지만 경제적 궁핍과 고단함에도 청양의 손병두 찾아가 판소리 토막소리를 배웠으며 큰 소리꾼이 되기 위해 서울로 상경, 좌절과 독공과정까지 생애를 알 수 있습니다

박동진판소리전수관은 우리 전통 소리인 판소리의 맥을 이어가고자 후진을 양성하기 위해 1998년에 건립된 곳입니다. 이곳은 다양한 특강 등을 운영함으로 체험 활동 혹은 취미 등으로 판소리 체험도 할 수 있으며 전문 국악인을 양성하는 곳입니다

이곳에는 간략한 전수관 소개와 함께 현대 판소리사에 큰 업적을 남기신 박동진 명창의 생애를 비롯해 업적, 예술 세계 등을 엿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profile 아놀드준 |
오늘 포스팅은 정말 .! 여행은 저도 무작정떠나는 게 많아요. 해외여행갈때나 계획세우려나.먼산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남편의 업이 그렇다보니 시간을 내서 어디 여행을 가는 것자체가 불가능이기도 하지만, 저의 성향이 원래 무계획 그닥 깊이 생각하기를 즐기지않는 뭐.그런탓이려고 해두렵니다. 별계획없이 떠나신 여행치고는 정말 알차게 보내신 것 같아요. 조이님께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고, 또 그런 조이님의 글로 저또한 한번 생각하게되는 뜻깊은 곳이네요- 부끄럽지만 저는 박동진선생님을 잘 모르겠네요. 조이님덕분에 훌륭한 선생님을 알게되었지 뭐에요. 판소리. 참 어릴때는 물론이고 대중적으로 접하질 못해서 그런건지 사실 크게 와닿지는 않았는데. 그래도 이런 훌륭한분을 기억하시고 이런곳을 찾아가신 조이님 굉장하세요- 참 무엇하나를 열정적으로 해본다는 것. 저하고도 거리가 먼 얘기라. 타고난 재능보다 만든 재능을 더 값지게 치는건 저도 매한가지거늘 정작 본인은 재능을 만들줄 모르고 빈둥거리고 있네요 헛헛. 저렇게 하나에 진득히 몰두할 수 있는것도 재능일까요, 노력일까요. 야심한 시각에 좋은 글, 약간 깊은 생각해보고 갑니다- 늘 좋은 글 감사해요 조이님
profile 푸우아저씨 |
매년하는 행사라고 하네요 내년에 보러가보세요 저는 오늘 보려고 무령왕릉서 시간 떼우고 있네요
profile 딜라 |
헐 돌아가신지가 언제인데요
profile 흰둥이검둥이 |
오늘 하루 잘보내셨나요. 편안하게 하루 마무리하세요
profile 시미 |
저도 이런 체험은 처음이었는데 정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사실 판소리에 대한 인식도 조금 바뀌게 된 것도 사실이고요. 테란님이 이런 체험을 좋아하시니 2기가 준비하는 동문여행에 많이 고려를 해봐야겠습니다
profile 지혜 |
사락사락님 예 이곳에 전수관이 들어선 이후에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지요 한 번 경험해보고 싶지요
profile 우담화 |
비가 오락가락 합니다 그동안 건강하셨죠? 늘 한수 배우고 갑니다 가끔 찾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profile 초록생각 |
판소리는 우리의 것이거늘 . 왜그리 생소하고 관심을 멀리 하게되었는지. 함께 하신 시간에 대한 글을 보면서 다시한번 우리의것을 찾아 보게 되는군요
profile 공주의 남자 |
젊은 인력들이 우리의 것을 잇고 있다는 점에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그 분들이 배고프지 말아야 하는데 그것이 문제입니다
profile 마루마루 |
젊은 인력들이 우리의 것을 잇고 있다는 점에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그 분들이 배고프지 말아야 하는데 그것이 문제입니다
profile 줄리 |
사방팔방으로 여행다니시는거 너무 부러워요 진짜! 어르신 별 다섯개
profile 뺀더 |
맞습니다. 고 박동진 명창님의 생전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이곳 전수관에 가시면 그 때 뵈었던 그 모습과 소리를 그대로 보고 들을 수 있답니다. 고맙습니다
profile 집시 |
박동진 명창님이 공주 분이시군요? 판소리 할때 전라도말 구수하게 써서 남도 분인 줄 알았네요 좋은 정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