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율전동, 직접 원두 로스팅 #수양버들

profile 하이패스 0000

Claude Monet Muse Marmottan Monet의 수양 버드 나무는 1914 년 1 차 세계 대전이 시작된 후 Monet이 만든 마지막 이젤 규모의 그림 중 하나였습니다.

이렇게 대상에 대한 시각적 인식의 출발점은 바로 이 주변 시야에서 작용하는 빛의 차이인데 대상에 관한 가장 기본적인 시각 정보는 눈이 빛의 차이로 포착하는 대상의 존재입니다. 즉 대상을 중심 시야로 끌어들여 색채와 형태 같은 구체적인 시각 정보를 수집하는 것입니다.

비도 조금 오고, 날씨도 흐리고 바람도 좀 불었다.

한국,중국,일본에 많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컴퓨터 앞에 앉은것도 실로 오랜만이구만요.

정신이 돌아버려서 그대로 죽어버렸다고하네요

요런 표졍으로 쳐다보면. 애미는 그저 녹아내릴뿐입지요.

수양이네서 공수해온 크드만 밥그릇, 둘이 들어가도 넉넉해요

클로드 모네Claude Monet는 프랑스 인상파 그림의 창시자였으며,인상파라는 용어는 1874 년에 전시 된 그의 그림Soleil Levant또는 해돋이, 인상Impression, Sunrise의 제목에서 파생되었습니다.

특히 가지는 중풍,거담,종기,소염에, 잎과 껍질은 지혈감기,이뇨,해열,황달,치통에 효능이 있다.

희귀종으로 아름다운 자태로 봄에 피는 벚꽃입니다.

몽글몽글 흰공이 두개. 새해까지 셋이 있을 때 진챠 이뻤습죠.

슬픔에 지지 않겠다는 각오가 필요합니다.

햇빛의 변화와 날씨에 따른변화, 저녁과 새벽의 변화 등을 2년동안 작품으로 옮겼습니다.

플라토닉한 사랑을 추구하는 사랑의 방랑자라고도 할 수 있겠지요.

모네는 성당을 그린것이 아닌 빛을 그렷다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 잔잔하게 이는 호수의 물결 그리고 한들한들 춤추는 수양버들 봄바람은 그렇게 내게 다가온다

그 나무는 후후야나기라는 나무라고 해요

편식도 없고 . 익스나 옥스보우 같은 기본사료도 넘 잘 먹어주었지요.

조용히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는 나도 그랬었습니다.

자고 있는 사람들을 넘어 어둠속으로 사라졌다고해요

현실을 보는 안목을 키우고 어른다운 사랑을 하겠다는 용기를 가지십시요.

근데 그 쓰러진 원인을 알 수 없어 더욱 무서웠다고하네요

노랗고 털이 더 많고 차이가 많더라구요

인상주의자로서 모네의 관심은 빛의 변화와 그에 따른 우리 시지각의 변화를 그림에 담아내는 것이었는데, 따라서 모네의 주제는 그림의 소재가 무엇이든 간에 빛의 변화와 효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재밌는건요. 두마리를 함께 키우는 동안, 식습관이라던가,, 생활패턴이 닮아간다는 점이었어요.

고유의 형태에 화가눈에 보이는 색을 입히고 빛을 불어넣어준 클로드 모네였습니다.

열매는 삭과로 여름에 익으며, 많은 솜털을 가지고 있어서 바람에 잘 날리는데 호흡기에 질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수양버들 커플 - 지금은 헤어졌는뎁 함께 있는 모습을 보니 또. 맘이 짠해지네요

디저트 종류가 꽤 있었는데 저녁시간이라 거의 품절이었다

오늘은 오전에만 반짝 ! 먼지가 있고 오후에는 그래도 공기가 상쾌했어요 오늘 ! 4월21일자 탄생화는 바로 수양버들 입니다

모네는 루앙 대성당의 24시간을 관찰하기 위해 앞에 화실을 차리고 2년을 연구합니다. 그리고 30점 이상의 같은 장소,같은 장면의 루앙 대성당 작품을 남기는데요.

하늘까지 예쁘니 더더욱 기분이 좋더라구요

#노아의숲 #숲지기 가 봄을 느끼는 대표적인 수목이 #버들 입니다. 특히 잔가지가 연못을 향해 늘어져 있는 모습은 싱그럽기 그지 없습니다. #수양버들 껍질은 적색에 가깝고, #능수버들 은 초록색입니다.오늘은 버들가지 꺽어 #호둘기 나 풀어 볼까요?

수양버들의 꽃말은 내 가슴의 슬픔 입니다 약간 우울하기도 하지만 ! 슾지근처에 멋있게 자라고 있는 나무를 보면 너무 운치있어요 ! 불같은 토요일 ! 모두 주말 잘보내세요

젇어도 한달은 넘은 ! 짜근 애기들 사진을 가져왔습니다.

다음에는 디저트 선택권이 많을 때 가봐야겠다.

햇빛에 따라 그림자에 따라 변하는 대상의 형태를 보이는대로 화가의 인상대로 그려 비난을 받았던 화가, 하지만 그래서 대가가 된 클로드 모네의 색을 연구한 작품들, 색과 빛이 만나면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를 관찰했던 #화가모네 의 작품들 보셨습니다.

오늘 생일이신 분들도 너무 축하드립니다!

어느 날 그 가운데 한 나무를 베어 냈어요

스스로에게 상처를 주는 무의미한 한탄은 오늘로 끝내면 어떻겠습니까.

이른 봄에 새잎이 나면서 꽃이 피는데, 수꽃은 황색이며 2개의 수술이 있고, 암꽃이삭은 원기둥 모양을 하고 있다.

조금씩 수술의 꽃이삭이 활처럼 휘기 시작한다.

낭만적으로 꿈의 세계를 떠돌며 플라토닉한 사랑을 추구하는 사랑의 방랑자라고도 할 수 있다.

정말 이런 작은 것들부터 시작인거같아요

커피맛도 맛있고, 치케도 달달하니 맛있었다.

널리 분포되어 있다. 가지는 길게 늘어지며, 잎은 피침형으로 뒷면은 분처럼 희다.

빛과 색의 관계, #빛의변화과정 , 명도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는 그림, 흐린날,맑은날, 채도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는 그림, 결국 색의 대비를 어떻게 색의 배색을 하느냐를 모네는 2년을 연구한 것입니다.

그 뒤로 이 골짜기를 쥬로 쿠진타니라고도 부른대요

#클로드모네 Claude Monet의 수양 버드 나무는 프랑스 지베르니에 있는 수련 연못 가장자리에서 자라는 수양 버드 나무를 묘사합니다. 모네는 1919 년까지 10 개의 수양 버드 나무 그림을 그렸습니다.

버드나무는 숯을 만들어 그림을 그리고 조각품들에 사용되기도 하며. 버드나무 줄기는 바구니와 입체 조형물을 짜는 데 쓰이기도 합니다. 버드나무 줄기는 정원을 꾸미는 나무로도 많이 쓰입니다, 버드나무는 많은 전통 민속과 신화 속에 널리 퍼져 있습니다.

다시 돌아온다는 그런걸 의미하는 것 같아요

이런 가슴 아픈 이야기가 담긴 줄은 몰랐네요

그 16명 가운데에 한명이 쓰러졌다고해요

profile 김찌 |
연두빛 봄빛이 피어나네요. 남녁은 따뜻하고 화사한 수양버들을 보여주네요. 오늘도 귀한 작품 고맙습니다.
profile 리쥬 |
버들강아지 잘 보고 갑니다.
profile 여유로운 |
안녕하세요? 어제는 꽃샘바람 덕분에 미세먼지가 날라가서 모처럼 파란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방문과 격려에 힘이 불끈 솟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안타레스 |
급하게 감사함을 전해야 할 일이 있다니, 말을 너무 예쁘게 하시는 것 같아요 마음이 되게 몽글몽글해지네요! 이제 날씨도 풀리고 완연한 봄이 왔네요 미세먼지만 극성을 안부리면 좋으려만 좋은 시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
profile 라니 |
저 지금 굉장히 목말라요! 방금 매실음료 타먹을까 생각중이었는데.
profile 차사랑 출장세차 |
아름다움이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켜는것 같습니다. 석림덕택에 따스한 바람을 가슴 가득히 담아서 갑니다.
profile 미류나무 |
노거수 수양버들 흑인의 레게머리 처럼 멋지네요---- 여기는 오늘 비가 올건지 아침하늘 잔뜩----
profile templeout |
오호 너무 멋져요. 저도 이렇게 야생화 필 때 가고 싶었는데. 그것도 가족이 다 함께 하시는 거 너무 부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