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족 계급 작위 순서 알아보기

profile AntaresBFrost 0000

같은 계급 귀족이라도 위의 순에 따라, 우선 취급되는 등의 미묘한 차이를 가지는 것으로 보아, 과거 귀족들이 세력이나 권력- 서열을 얼마나 중요시 여기고 따져 댔느냐에 대해 알 수 있다.

공작과 후작보다 낮은 작위이지만, 실세 중앙 귀족 대부분이기도 하다. 실제 봉건 영토는 없으나 특별한 업적을 세운 자에게 수여하는 작위이기도 하다. 공작 혹은 대공 작위의 장손 및 공신에게 수여된다.

이 경우에는 왕위 계승 제 1순위에 있는 왕자를 왕태자라고 칭하게 되요.

쉽게 말해 국회의원. 자기 영토권 내에 물가 조정 등. 세력을 떨치는 것으로써 넓게 보면 국세를 조정할 수 있는 참정권을 가졌 기에 보통 귀족보다는 강한 영향력이 있었다.

이걸 알아두면 교황이나 종교에 관련된 설정을 잡을때 국가간의 관계를 짜기에 더욱 도움이 되겠죠?

위에서 나열한 것 처럼 거의 이런 구도를 갖을꺼에요.

두번째의 경우는 왕국이 제후국이나 강대국의 신하국으로 있는 경우에요.

때문에 정통 귀족이라 할 수 없다며 계급간 차별을 받기도 했다.

최하위 귀족 계급으로 영국에서는 대물림이 불가한 작위로 구분되어 사실상 젠트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취급을 받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한다.

참고로 이들을 가지고 소설을 쓸때 대표적으로 두가지 형태의 국가를 쓸 수 있어요.

하지만 알아둬야 하는 중요한 부분이 있어요! 바로 신이 부여한 왕의 권리에요.

단어 그대로 황자는 황제의 자식이고 왕자는 왕의 자식이에요. 여성의 경우에는 황녀와 공주구요!

여성의 경우, 나이트에 버금가는 작위를 얻으면 호칭은 준 남작부인과 같다.

황태자는 황위 계승의 제 1순위에 있는 황자를 가리키는 칭호에요.

그리고 왕자와 대공은 위치가 같으며 왕자나 공주가 대공이 될 수도 있어요.

우선 첫번째는 왕국이 자주국일 경우에요.

귀족 만큼은 아니어도 어느 정도 자산을 갖고 공헌이 인정된 경우인 준 남작Baronet과 자산 면에선 미치지 못하나 사회 공헌 정도를 인정받은 경우인 기사Knight의 2계급으로 구성되며- 준 남작은 대물림 될 수 있으나, 기사는 1대에 한정된다.

공작, 후작, 백작, 자작, 남작의 5계급으로 구성되며 일부는 대물림 또한 가능했다.

더 옛날엔 기사 아래, 향사/Esquire라는- 방패 잡이의 기사 보조이자 기사 지망자 작위도 있었으나, 오늘날엔 가치를 상실하며. 님, 귀하 같이- 존칭식 표현이 되었다.

백작 바로 아래 서열이다. 백작의 대리인이나 부관으로서 위임을 받아 공식적인 권한을 행세하였으나, 백작 작위가 세습되자 자작 또한 마찬가지였다. 백작 작위의 장손, 차손 및 공작의 차손 이하에게 수여가 가능하다.

다음부터는 따로 설명이 필요할 것 같지가 않으니까 다음으로 넘어갈께요.

첫째, 입헌군주정에서는 왕권과 의회 두가지 국가기관이 병존타협의 형태로 국가를 이끌어가요.

황제 다음으로 왕이고, 왕자의 위는 황자죠!

왕이나 왕자 다음으로 가장 높은 지위이다. 관례적으로 왕족이 이 작위를 받았다. 간혹 공작 중 뛰어난 업적을 세우거나 공국의 군주를 대공Grand Duke 이라고 칭한다.

황태자나 왕세자는 설명이 필요하기에 이에 대해서는 밑에서 설명드릴께요

왕권 신수설이 맘에들지 않다면 국가 설정에서 왕권 신수설을 제외해버리면 되겠죠?

한편, 공작위에서 세습 되는 Lord의 작위는- 돈으로 사고 팔 수도 있었다는 모순이 있었기 때문에 거금을 주고 영주가 되는 데에 필요한 토지권을 사들인다면, 영주 자질이 부족한 공작이라도 이후 땅 주인으로 인정되면서 상원의원이 될 수 있었다고도 한다.

모든 것이 왕의 통치로 이루어지며 왕권이 절대적이죠!

2. 이번엔 황자와 왕자에 대해서 설명할 차례네요!

1. 황제와 왕은 독립적인 국가에서 절대 권력을 가진 수장 즉, 우두머리에요.

교황이 군주의 권력에 간섭할 수 있다는 얘기에요.

1
2
q
profile 뉴트리언 |
엘마랑 솬미는 위치 바꿔주셔야겠어요 무극도 1단계 내려주시구요
profile 피라밋 헤드 |
남편이 39년 생이고 저는 아직 70 중반인 해방둥이랍니다. 매년 8월 15일이면 열심히 떠들어대는 언론에 의해 꼬박꼬박 나이를 확인하고 있지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은 정말 믿을 것이 못되더군요. 친구 남편들 모두 차례차레 팔순여행을 마쳤는데 청룡열차 내리막길처럼 모두들 체력이 떨어지는 걸 느끼겠다는군요. 될 수 있는데로 먼 곳을 한 살이라도 적을 때 빨리 다니시고 나중에 가까운 곳을 쉬엄쉬엄 다니실 게획을 하시길 권해드립니다.
profile 루나사프리즘리버 |
애정을 키우면 강할수도있지만 그러치아니하면 누가 인파 강하다고 말할수있습니까 . 이계풀셋 고강껴도 티안나는게 인파.
profile 미소 |
단어 사용 같은거야 지역별로도 다른거라서 엠빅 같은데서 이렇다 저렇다 쓸 이야기도 아닌거죠. 그런데 마무리에서 계급으로 인한 차별이 있다 하니 너무 얼척 없어서 크리킷 부분은 저도 의구심을 가졌던게. 선수들 복장만 봐도 젠틀한게 상류층 아니냐! 했더니. 그냥 옛날 옷 스타일인 것뿐이지 상류층은 아니라고. 쉽게 설명해주길. 축구경기 티켓이 비싸냐 크리킷 티켓이 비싸냐 하더라고요 크리킷보단 오히려 럭비가 상류층이라고 했던거 같아요. 사실 경기장-관중석을 제외한 크기로 보면 쉽게 알수 있다고 그리고 진짜 옛날엔 어퍼클라스는 이 세가지 스포츠보단 말 경기를 즐겼죠. 요즘에도 가끔 그런류의 기사가 많더라고요. 네이버 사전만 봐도 과거의 내용만 설명해놔서 지적도 몇번 했었어요. 한국어도 시대가 변하면서 의미도 달라지고 표현방법도 달라지는데 오래전의 내용만으로 영국을 이 시대에 뒤쳐지는 국가로 표현하는게 안타깝죠. 저는 좀 건의도 하고 나름 활동을 해봤지만 소귀에 경읽기라 이젠 포기했어요
profile JERRY |
새벽에 비가 왔나봐요 - 밖에 나가보니 하늘이 조금 깨끗해진것같네요! 오늘은 즐토네요.즐거운 토요일되시고 행복한 주말보내세요00
profile GSD |
런처는 후반갈수록 익스 걍 몰이로 써요. 레이져랑 익스랑 써보면 댐지가 같다는.
profile cocoys |
이 영화는 한번 꼭 보고 싶습니다 모든걸 다 얻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죠 극명하게 보여주는 영화인가봅니다 적당한 밸련스가 필요한데 그게 참 쉽지 않은 문제지요 사랑도 권력관계, 그것도 극심한 권력관계가 맞는 것 같습니다
profile 슝슝 |
음 복잡하군요. 신사족이라는것도 있군요. 다음에 소설쓸때 도움이 되는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친구에게도 추천해줘야겠어요. 그런데 무슨책이죠?++
profile 은둥 |
아수라가 위에 끼지 못하는 이유좀 . 엄청 옛날꺼네요
profile 뱀준표 |
TAP은 먼말이에여?
profile 타라의정원 |
제목만 봐도 엄두가 안날것같은 책을, 더구나 셰익스피어도 병행하셨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두껍고 어려운책은 두려워하는 제가, 덕분에 요약하여 잘 이해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앱즐 |
뭔가 착각하신거 같은데 폐하라고 쓰여져있습니다. 처음부터 전하라고는 쓰지 않았으며 전하란 공국의 왕이나 분열국의 왕에게 쓸 수 있습니다. Your Majesty-폐하.황제, 국왕 Majesty는 위엄, 당당함, 장엄함, 웅장함을 뜻합니다. 라고 적엇구요.
profile Lion Couche |
나루토도 이미 1시간 스페셜 했으니.
profile mayhjkim |
중국은 시대별 역사 공부하기 힘들것 같아요 토지도 넓고 외울것도 많고 학생들이 힘들겠어요
profile NAIJEL |
얼마나 처연한가. 아직 읽지못한 책인데 서평 읽고 나니까 꼭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잘 읽었어요
profile rdikei2 |
음 복잡하군요. 신사족이라는것도 있군요. 다음에 소설쓸때 도움이 되는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친구에게도 추천해줘야겠어요. 그런데 무슨책이죠?++
profile uc1001 |
축구수타 데이비드 베컴이 상류층인 부인 빅토리아와 결혼할 때 상류층 영어를 다시 배웠다고 영국여행책에서 봤습니다. 중동이나 영국처럼 계급 사회가 있는 부유한 나라 꽤 되지요.
profile |
제가 알기론 예적은 드레스셔츠의 브랜드 이름 아닌가요?
profile 대리운전기사모집 |
옛 전우인 스페인에 대해 첩보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거부했다 라는 대목에서 저는 빵 터졌습니다. 그럼 독일도 옛 전우인데요. 정말 웃기는 양반이네요. 공산당을 증오해서 나치에 붙었다다 나치가 공격해 오자 나치에 맞써 싸웠다가 죽었다?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 하던 인간다운 최후군요. 오늘날에도 동성애를 증오해서 공산당이나 IS에 붙었다가 우리나라에 위협이 된다고 등을 돌리는 인간들 많을 겁니다. 독일을 도와 스페인 내전에 의용군으로 참전했을 정도면 사상적으로 문제가 많은 사람인데 그런 것 때문에 자전거 부대로 배치 받은게 아닌가 생각 되는군요. 나치의 밀정이 아닌지 의심할 것 같은데 영국도 벨기에 망명 정부도 받아 들인 것이 신기하네요. 전력이 열세여서 조종사가 너무 부족해서 그런가 봅니다. 그리고 독일군과의 전투에서 공로를 세우니 의심이 없어져 첩보 임무를 맡기게 되고요. 공산당을 증오해서 스페인 내란에 의용군으로 참전하고 그랬다가 벨기에가 공격 받으니 망명까지 해서 독일과 싸우고 조종사인 자신에게 정보원 임무를 맡기니 정색하며 거부하다니. 진짜 전형적인 금수저 마인드네요.
profile 웃자웃자 |
주력기가롤썬인데 남메카는 1초마다 몇천퍼 렌카뽑고잇는데 여메카는 2초해야 롤썬하나충전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