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일출랜드 제주 서귀포시 가볼만한 곳 볼거리 많은 일출랜드

profile 바나옹 0000

다음 가실 곳은 미천굴! 굴은 군대있을때 땅굴이후 처음 가본다!

옛집앞에는 전통게임을. 한판하고 싶었는데. 사람이 많아서 못했다!

그리고 전구꽃도 있다! 동굴을 잘꾸며놨다!

조리시 사용되는 월계수 잎이나 월계관은 보았지만 살아있는 것은 처음 보았다

그리고 흑돼지! 제주 똥돼지! 흑돼지는 제주도그릴 근고기거 맛있는데. 잡아 먹고싶다!

어쨌든 우린 좋다. 음악이 흐르는 일출 랜드에서 오래오래 머물며 충분히 즐기니. 이런 공원에서는 정말이지 하루 종일 머물며 그림을 그리고 싶다. 몇 날 며칠을 있어도 그림 그릴 게 넘치고 넘쳐난다.

가다가 마음에 드는곳에서 사진도 찍고 추억도 남겼죠

공원 산책하는 느낌의 제주 일출랜드! 나무도 많고 공원처럼 넓어서 좋다

안으로 들어가니 바람도 안불고 따시다 그리고 생각보다 상당히 넓고 길다

이렇게 한바퀴 돌고오면 하트모양의 포토존이 있습니다.

이렇게 포토존도 많아서 천천히 자연을 보면서 걷다보면 사진찍은곳이 계속 생겨나요

벌써 몇 번째인지 모르지만 제주는 늘 다른 느낌, 다른 생각을 갖게한다.

이 거품같은것들도 물위에 떠있는 조명인데 와 너무신기하고 예쁘더라구요

별다른 특징은 없다 했지만 사실 일출 랜드는 그 안에 어마어마한 걸 품고 있다. 굴이다. 미천굴이라는 환상적인 굴이 일출 랜드 안에 있다. 미천굴 때문에 일출 랜드를 개발한 것이라니 기대가 클 수밖에. 그럼 이제 미천굴에 들어가 볼까.

첫번째로 방문한 곳은 미천굴! 동굴안으로 들어가서 구경할 수있는 곳이였어요

천사날개가 있어 중간한 한장찍었는데. 모델이 헐이다! 별로다!

생각보다 엄청 넓다 어디부터 봐야 되나 일순 당황할 수 있으나, 걱정 마시라 바닥에 표시된 파란 선 만 따라가면 순서대로 관람이 가능 하다

1800까지 한다고해요. 하지만 일몰 한시간 전까지만 입장가능 해서 그 이후에는 입장이 어려우니까 꼭 확인하고 들어가셔요

우선 도착한 일출랜드는 유명한 관광지중 한곳이다보니 주차장이 넓었고 구경하러 온 사람들도 정말 많았어요

매표소에 덕지덕지 붙어있는 TV 방영 기록들, 자랑하고픈 마음이 한가득 제주관광대상의 종합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았단다

이 곳은 미천굴과 식물원 등 여러가지를 체험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리고 일출랜드 미천굴은 용이 사는곳인가 보다 용그림이 많이 있다

큰엉이란 곳에 바닷가를 배경으로 위치해 있다.

준기는 동생들과 함께라서 즐거운 듯 한데 난 운짱이라 별로다.

바람만 안부는 날이면 정말 산책하기 좋은 제주 일출랜드! 제주도 가족여행 코스로 추천한다!

우비가 아깝긴했지만 좋은게 좋은거라고 생각했죠

조각도 하나하나 너무 멋지고 야자수나무도 높고 이국적이였어요.

굴벽에 알록달록 조명을 달아놨다. 좀 촌시려운듯하지만 괜춘하다

어두운 분위기를 밝고 예쁜 조명으로 전환시켰는데 정말 사진을 절로 찍고싶어질정도로 예뻤어요

들어가면 코스별 안내판이 있다 안내판 방향으로 한바퀴 쭉 돌면된다

밖은 무더운데 굴 안은 매우 서늘하다. 중앙 기둥에 큰 용이 그려져 있다.

그리고 토끼도있고 칠면조등을 볼 수 있는 조그만한 동물농장도 있다

점점 하늘도 맑아지는걸 보니까 기분이 더 좋아지더라구요

걱정을 했어요. 그런데 일출랜드에 도착할때 즈음 점점 빗줄기가 약해져서 들어가봤어요.

제주 일출랜드에서 감귤따기 체험을 할 수있습니다

하늘로 죽죽 뻗은 엄청난 수의 야자와 각종 식물로 가득한 일출 랜드는 척 봐도 자본 투자가 많이 들어간 아주 정성 들여 조성한 자연공원이다. 공원 전체가 푸릇푸릇 울긋불긋했다. 폭포가 쏟아지는 작은 호수와 분수조차도 자연스러웠다.

tv
profile 우주 |
딸키우기 무서운세상이에요 싸이춤 비슷한가용?
profile 러블리쩐 |
헉.이게 개인사유지라구요? 대박! 굴안에서 비가 오니 참 신기하네요. 비가오면 굴로 피하면 될줄 알았더니.
profile 미스리코코 |
마지막에 강아지 아 너무 귀여워요
profile 땅딴 |
미술관, 전시관이 너무 많아 가도가도 갈 곳이 너무 많아요
profile 이뜨든 |
일출랜드! 저도 함 가봐야게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