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교육위, 충남 학생인권 조례 제정 의견 수렴 공청회 개최

profile 그양 1100

이에 대해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도 신중한 입장이다 허인수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재적 의원 3분의 1이상이 요구하는 등 기한이 아직 남아 있어 기다려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스리는 자와 다스림을 받는 자가 동등하여야 합니다

9월 14일 행정소송 판결을 앞두고 국민들의 목소리가 필요하오니 서명 부탁드립니다.

본회의에 안건이 상정되지 않자 찬성 측에서는 7월까지 기회는 많다는 주장을, 반대 측에서는 완전한 폐기를 주장하면서 갈등이 더 심화된 실정이다.

잘리는 것은 머리카락이 아니라 우리의 인격이다.

자유를 기본으로 하는 자유주의 민주주의 입니다

자유주의 민주주의를 합한 정치원리를 말하겠지요

한눈에 살펴보고 싶다면 더 나은 생활 상식 간추린 모음을 확인해보세요!

찬성 측 7월까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좋은 안도 있기는 하지만 학생들의 인생을 망치고 학업에 큰 문제를 일으키는 안이 훨씬 많다는 것이 문제이다.

도의회는 상임위원회에서 부결이 돼도 의장 직권상정 또는 의원들이 재적의원 3분의1 이상 서명을 받아 본회의 상정을 요구하면 안건이 오를 수 있다. 그러나 안건은 제출되지 않았다. 7월 임시회 본회의 때까지 본회의 부의 요구가 없으면 이 조례안은 폐기된다.

이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존재하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존중되어야 할 권리입니다.

경남도의회의장 김지수 교육위원회에서 부결된 경남학생인권조례가 결국 다음 회기로 넘어갔다.

지난 24일 열린 경남도의회 제36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가 직권상정 될지 관심을 모았지만 이는 행해지지 못했다.

핸드폰 갖고 딴 짓 할 수 있기 때문에 학업에 방해가 될 수 있다.

그리고 이로인해 이제 학교에서는 다양한 문제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도의회 교육위원회가 부결을 결정하자 찬성반대 단체의 갈등은 더 고조되고 있다. 이는 거제지역에서도 마찬가지다.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은 7월까지 본회의 상정 가능한 횟수는 7번이 남았다며 김 의장이 직권 상정으로 무리하게 진행하는 것보다 의원 대다수가 공감대를 형성해 안건을 올리는 것이 더 바람직한 그림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감정과 이성을 가진 우리가 왜 개돼지만도 못한 취급을 받아야만 합니까? 왜 우리가 맞으면서 교육을 받아야 합니까?

탈선이 조장될 거라고는 지적이 없을수 없다

나쁜 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경남도민연합 등 3개 단체는 지난 21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도의회 교육위원회의 경남학생인권조례안 부결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제정실효성 있는 운영 중요

인간의 존엄성을 실현하여야 하며 자유와 평등이 이념이 되어야 합니다

학교 폭력 및 불법동아리등 일진회를 말하기도 한다 그러한 것들도 지도가 불가하다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고픈 당신의 이야기가 궁금해요

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 의 차이점을 아세요?

모든 국민은 한 인간으로서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를 가중 시키고, 교권추락을 심화시킬 우려가 높으므로 서울시의회에서 부결 시켜야한다

민주주의는 말그대로 다수가 지배하고 지배다는 정치 형태를 말합니다

profile haegurm |
나라 팔아 먹은 이완용 보다 더 나쁜 곽노현 아이들어 인생을 망치려고 작정한 자 입니다. 반드시 폐지되어야한다.
profile bjh2588 |
퍼갈게요 좋은자료 감사하빋잫
profile Mementomori |
나쁜학생인권조례 반대!
profile 쿠코 |
전 어느정도 통제돼어야한다고 봅니다! 학교에서조차 통제받지 못한다면 과연 누가 올바른길로 이끌어줄까요? 자기 혼자사는 곳도 아니고 단체 생활해야하는 곳에서 규율과 규범은 존재해야한다고봅니다!
profile 여자 |
두발규제 복장규제 오바임 일본에서 하던짓거리가 그대로 이어져서 아직도 하고있음 학주들은 그거하면서 자부심느낌 xx
profile 케팡지기 |
음, 저는 학생이지만 덧글 달아볼게요. 근래에 학생이 선생님을 폭행하는 사건은, 사실 체벌금지 이전에 있었던 사건이 체벌금지를 반대하는 세력에 의해 전에는 조용했다가 이제와서 터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근래에 폭행한 사건이 있다고 해도, 체벌금지 전에도 이미 폭행 사건은 있어왔다는 이야기가 되지요. 또한, 학생 인권 조례에선 폭행에 대해 옹호하는 문항이 없습니다. 오히려 그에 대해서 맞는 처벌을 해야한다고 주장합니다. 여기서 가해자의 인권을 보호하는 때는, 정말 꼭 필요한 최소한으로, 그 신상을 보호해주는 것과, 선생님을 때렸다는 이유로 때리지 않는 것인데, 이건 경찰서에서도 지키는 교칙 이상의 법 더 나아가 헌법에 명시되어 있는 부분으로, 이를 지키지 않는 건 위헌이 됩니다. 선생님들이 가르치기 좋은 환경도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합니다. 학생들에게 모든 권리에는 의무가 따른 다는 점을 교육시키면 좋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학생이 다소 풀어질 거라는 우려는 있지만 이미 시행된 곳 보면 꼭 그런 건 아니라고. 증거가 되어 주고 있잖아요? 생길수 있는 문제점들에 대한 대책도 빨리 마련되어서 이상적인 학교의 모습을 가꾸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