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쏘아올린 불꽃, 아래서 볼까? 옆에서 볼까? ,??,1993

profile 1100

그렇게 해서 본 영화에 느낌은. 음 뭔가 그냥 다른 영화들과 비교했을 때 깨닫거나, 얻어 갈게 없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을을 벗어나려고 했지만, 나즈나의 어머니에게 들통나고, 강제적으로 집으로 끌려가게 됩니다

마지막의 장면은 청춘의 후회를 남기고 싶지않은 노리미치의 수많은 if중 하나를 보여준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보고 난후에는 묘하게 깊은 여운이 남는 애니메이션이였습니다

루프물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정확하게는 루프가 아니라 IF라는 상상의 이야기라는것이였습니다

좀 착잡한 마음이지만, 그래도 새로이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연수를 다녀올 것 같아요

애니메이션을 볼때나 영화를 볼때나 대체로 사전정보나 시놉시스는 안보고 보는 편입니다

특히나 노리미치. 성우라면 연기 못하는거고 비성우라면 캐스팅 미스 . 겠네요

상징하는 계절이죠. 그런 찬란한 계절에 열린 불꽃축제의 날에 일어난 사건을 애니메이션에서는 보여줍니다

그렇게 자신이 했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시간 여행이 시작됩니다

그리고 특전선물로 받은 영화 포스터는 조카에게 선물로 투척. 재질도 좋고 소장할만한 가치 있네요. 아련하게 감성을 자극하는 영화,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

이번에 본 애니는 기본적으로 루프물이라고만 알고 보았습니다

솔직히 더빙을 성우가 한 것도 아니어서 여러부분이 어색한게 많이 보였고 스토리도 이해하기가 어렵고 엔딩은 애매해서 개인적으로 추천하기는 좀 아니다는 느낌이네요. 한국에 나오기 전부터 노래들으며 기대했는데 정말 일본에서 왜 그런 반응이 나왔는지 이해됩니다

극장판답게 작화의 퀄리티는 나무랄데가 없습니다. 3D와 2D를 오가는 화면은 그다지 거부감이 들지 않았습니다

같은 하루가 몇 번이고 계속 반복됩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서도 여자 주인공. 나즈나는 자신이 곧 이사하여 전학을 가야 한다는 것에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를 보고 왔습니다. 보기 전에 영화에 대해 찾아보니 안 좋은 평이 생각보다 많아서 놀라기는 했지만 그냥 보기로 했습니다

일러스트는 총 5개가 포함이 되어있습니다

본 포스팅은 PC버전에 최적화되어있는 글입니다

애니메이션은 찬란하게 빛나는 여름날인듯 한 묘사에서 시작됩니다

한참을 빠져보다보니 어느새 엔딩롤이 올라가 버릴니다

그 둘의 사랑은 과연 이뤄지고, 승리할 수 있을까요?

특히나 OST는 많은 이들이 엄지를 척 들만한 수준이죠

#영화 #쏘아올린불꽃밑에서볼까옆에서볼까

이번 1월 11일에 개봉한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를 개봉한 당일 보고 오게 되었는데요. cgv갔다옴 그냥 간단히 후기나 남기려고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특전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왼쪽은 특전을 펴놓은 것이고 오른쪽은 팜플렛입니다. 팜플렛은 두장구성으로 펼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흥행적으로 폭망했다고 하는데, 영상미나 OST는 어디에 내놓아도 꿀리지 않는 작품이였습니다

유리구슬은 서로의 사랑이 좋은 길로 걸어갈 수 있을 때까지 계속해서 계속해서 던져집니다

여러분은 사랑이라는 걸 어떻게 남기고 싶으신가요?

영상과 음악이 좋아서 그런지 한 여름의 꿈 같은 영화 였던 것 같다

자신의 사랑이 아니라면, 다시 시간을 돌려, 긍정의 결과로 내가 승리하는 결과로 이끌어지는 것이 과연 사랑일까?

영화를 볼 때마다 무언가를 꼭 얻어 가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뭔가 허전함이 큰 영화였어요

지금에 와서 생각하면 몽환적인 연출도 역시 샤프트구나. 싶네요

그 모습을 본 노리미치는, 나즈나가 갖고 있다가 떨어트린 유리구슬을 힘껏 내던집니다

모든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될 수 있으니 스포일러가 싫으신 분은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그래도 제목때문에 한번더 관심을 두게 되는건 사실인것 같습니다. 묘하게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니 말입니다

안녕하세요 블로그 주인 내가그린기린그림 입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영화 OST는 신보 아이유키의 영화 쏘아 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 ? OST입니다

코미컬라이즈 / 원작소설 / 장편소설을 만나보세요

아쉬운점은 성우의 연기가 아쉽네요. 일어로 들어도 뭔가 어색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른 어레인지 곡들도 들어봤는데. 원곡만큼 좋은 건 없는 거 같아요. 밑에는 공식 유튜브 영상과 가사/해석 적어두었습니다

이 영화를 접하게 된 이유는. OST가 최고라는 그런 이야기를 듣고 나서 이름을 알게 되었고 그렇게해서 접하게 되었더라죠

이야기의 전개가 뭔가 불친절한건 제작사가 샤프트이니 그럴만 합니다

요즘 애니제목이 대체로 긴 문장의 형식을 취하는게 많네요. 유행인가 봅니다

단단한 달걀의 3줄 요약. 중반까지도 그 말랑말랑한 감성을 잘 잡아내었고, 음악 또한 정말 발군이지만, 후반부의 순정만화에 나올 법한 오버스러운 장면들로 인해 오글거림을 참기 어려웠던 영화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

흥미롭게 집중하며 봤는데, 캐릭터들이 어딘가 낯익다 생각했는데, 제작사가 샤프트네요

뭐야?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지요. 뒤에 쿠키 영상이 있나 싶었는데, 그것마저 없더군요

목요일에 도로주행 시험이 있는데 참 그때까지 그러려니 하루가 지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 , ? ? 우연히 듣게된 애니ost로 어떤 내용일까 궁금했던 일본영화. 개봉 첫 날 보고 왔어요

메가박스에서는 요런 특전을 주는데요. 그 시간 영화에 특전이 세 개밖에 안 나갔을걸 생각하니 웃음이 나네요

저에게 샤프트는 바케모노가타리 시리즈가 대표작인데. 그 작품의 캐릭터들과 유사합니다

ost
cgv
if
3
profile 쵸키 |
아 이느낌. 일본 애니 노래정말 좋아하는데 동화되고시프요!
profile 리사 |
너무 따분하고 지루하다. 한줄평입니다
profile 에스티 |
해석글을 찾아봐도 아무도 해석을 못
profile 포비냠 |
첨보는 애니인데 가수목소리가 앳되면서도 멋진목소리네요 울미르잇님 태풍도조심요!
profile 칠리 |
엔딩이 진짜 애매모햌 나는 뒤가 찝찝하다. 그 둘이 어떻게 된건지
profile 키베루 |
제가 본 후기들도 워낙 안 좋아서 별로일 것 같았는데 JY님은 의외로 괜찮게 보셨네요 음악은 덕분에 들었는데 약간 감성을 건들이는 느낌이네요 부들 부들
profile ReMa |
아 전 신청못했어요 오늘 휴대폰을 쓸수없는 상황이었는데 회원가입하는걸 깜빡해서 하려니 휴대폰인증이 필요한바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