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감미로운 음악들과 함께하는 비긴어게인Begin Again / 비긴어게인 ost

profile 멜리 0000

존 카니 감독님의 신작 , 비긴 어게인 Begin Again 입니다

1년에 한 번씩은 음악을 중심으로 한 따스한 감성의 영화가 나오는 것 같아요. 비긴 어게인Begin Again 역시 그런 영화 중에 하나가 아닐까요?

오히려 그런 스토리때문에 노래들이, 멜로디와 가사들이 더 빛나지 않았나 싶어요

한 달 이상을 바쁘게 보내고난 후 달콤한 정신적인 여유가 찾아왔어요

한참 좋았을 때 그레타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남자친구에게 준 곡이 그 유명한 Lost stars 입니다

몇년 전 마음을 울렸던 음악영화 원스 Once 의 동생 쯤 되는 영화 에요

그거 따라가느라 노래에 제대로 젖기가 어려우니까요

평소 바빠서 소홀했던 댄의 딸도 밴드에 합류하게 됩니다

굳이 꼽으라면 그거? 정말 OST 소장하고 싶은 영화는 오랜만이네요

기분좋게 캔맥줄 마실까?, 드라마를 볼까 하다가 큰딸에게 오더를 내렸죠. 비긴 어게인 보고 싶다고요

이혼한 전처와 같이 음악을 듣는 음반제작자 , 헤어진 남친과 다시 만나는 가수지망생의 화면을 보여주면서 영화는 끝난다 . 아마도 해피엔딩이라는 말 같았다

한 때 유명 프로듀서였지만 하루 아침에 해고 당한 댄을 만나게 됩니다

댄은 그레타에게 뉴욕 거리가 모두 스튜디오다! 라고 하면서 사람을 모아 밴드를 결성하는데요

그 영화의 감독이 또다시 영화를 찍었다

아시다시피 그레타의 남자친구 역할은 마룬5의 보컬 애덤 리바인이 했는데요

역시 OST는 영화와 함께 해야함을 다시 한번 느꼈다

1년에 한번씩 영화 이벤트 당첨이 내가 가진 운의 전부인가보다

06. 음악하는 두 사람이 파트너이자 연인이라는 것이, 굉장히 근사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음악을 더 많이 듣고, 영화도 더 많이 봐야겠다

2 재능은 유전된다는거, 소원했던 아버지와 딸의 관계를 회복시켜주는 것도 바로 음악으로 한 가족이 된다

최종적인 제 생각은 원스보다 노래도 더 좋고 스토리도 더 좋았던 것 같아요

begin again 입니다. 영어로 썼다고 화내기 없기에요

그레타의 전 남자친구는 유명 가수가 되서 그레타가 준 곡을 부르는데요

간만에 눈과 귀가 즐거운 영화를 봐서 포스팅 해 봅니다

가족끼리 가업을 하는것이 좋다고 평소에 생각하고 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이 곳들 모두 방문해 보고 싶었어요

원래 Lost stars가 빠른 곡으로 편집되었는데 그레타가 그 느낌이 아니라고 퇴짜를 놨었거든요

거의 노숙자로 전락해가고 있는 음반제작자는 음반제작을 제안하고 가수지망생은 그 제의를 받아들인다

비록 몇 년 동안 잘된 음반 하나 내지 못하였으나 워낙 노련한 그는 일반적으로 녹음을 하는 스튜디오가 아닌 도시 내 뒷골목 , 옥상 , 전철역 , 광장 , 호숫가에서 음반을 제작하는데 결국 음반제작사에 채택되는 내용이다

저도 언젠가 한 번 저렇게 해 보고 싶은데. 아마. 안되겠죠?

원스의 감독인 존 카니가 만든 음악영화 .그래서 OST가 그냥 OST가 아니다

벼르고 벼뤘던 Begin Again 비긴어게인을 보았다

꽉차게 울려퍼지는 리바인네 래를 듣다니 뭔가 넘 멋진 경험이었어요

영화보는 내내 수동으로 커피를 가루 내면서 봤는데 손에 물집이 칠 정도이다 . 전동을 하나 사긴 사야겠다

왜 저러지. 했는데 음악을 듣고 바로 남자친구의 변심을 알아채더라구요

하지만 영화 한편을 볼 때마다 관심분야의 무대세팅을 남기거나 다양한 인생을 들여다 본다는 것은 좋다

비긴 어게인begin again의 뜻은 다시 시작하다 입니다!

그레타와 댄이 서로를 만나게 되는 계기부터 데이브와 그레타의 관계가 하나둘 삐걱거리는 상황을 비긴 어게인 Begin Again은 음악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감정선을 음악과 함께 풀어내는 방향성은 신선하고 좋았지만, 다소 설득력이 떨어지는 장면이 몇 가지 있었어요

우리나라였으면 취객으로 오해 받을 정도로 신나하는데 두 사람이 뭔가 교감을 하면서도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이었어요

하지만 영화를 보고 난 후 괜한 걱정을 했다 싶었다

13. 그래서 키이라는 다시 마룬파이브 아저씨를 만날까? 그래서 비긴 어게인일까?

나의 단점은 영화를 너무 현실처럼 본다는 것이다. 영화는 영화로 보아야하는데 말이다

아직도 가끔 영화를 보고 내 아이폰에선 원스의 ost가 흐른다

본인이 설립한 음반 레이블에서 해고,, 상식적으로 이해불가 장면이다

할머니 할아버지만 함께 모시고 가지만 않으면 될것같아요!

4. 댄과 그레타의 마지막 인사에서 키스했으면 나 존카니 완전 미워할뻔. 뻔하지 않은 영화로 만들어줘서 고마워요

3 방법전환, 고정관념 탈피로 가장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는 도전적인 정신이 부럽다

영화가 너무 외적으로 화려해진건 아닌지 의구심이 들었다

트리베카 필름 페스티벌에 상영하면서 Begin again으로 제목을 바꿨다고 한다

아니 키이라 나이틀리는 진짜 연기 잘하는듯 얼굴도 아름답지만 참 현실적인 얼굴이라 더 좋아요

그 과정에 삽입되는 음악이 모두 주옥 같아요

주연배우 키이라 나이틀리와 마크 러팔로 모두 연기가 엄청 자연스러웠구요

01. 얼굴도 예쁜 사람이 노래도 잘한다

원스의 감동을 기억한다면, 원스보다 더 좋은 영화를 보고 싶다면! 바로 비긴 어게인을 보세요

12. 뜬금없는 불꽃 연애라인이 만들어지지 않아서 좋다

이혼을 하고 돈도 없고 회사서도 잘린 이미 몇 년 동안 잘된 음반을 내지 못한 음반제작자 , 그리고 남자친구와 함께 음악을 하였으나 유명해진 남자친구한테 차인 약간 우울한 가수 지망생이 우연찮게 만난다

5
i
a
ost
6
3
1
4
2
profile 여행 정근호 |
아 진짜.나 이거 영화 리뷰 써야되는데 내 평생 최고의 영화로 꼽는 원스랑 자꾸 비교가 되고 할 얘기가 너무 많아서 쓸 엄두를 못 내고 있어. 존 카니 감독이 이제야 제대로 후원받고 영화를 한 편 찍었구나! 싶으면서도, 그냥그냥 헐리웃의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 되버린건가.하는 마음? 나도 독립극장에서 혼자 관람했는데.의외로 중년부부들도 많이 오시더라구! 음역시 원스에 버금갈만큼의 최고의 영화라고 자부할 순 없었지만, 손에 꼽을 영화였음!
profile 동네마케터 |
저도 이 영화보고 이 노래가 넘 좋더라구요
profile J ㅡ 밍쨩 |
이거 악보라도! 만들어주시면
profile 로그홀릭 |
저도 엊그제 봣는데, 음악이 참 좋더라구용
profile 청춘을적셔라 |
어제 누가 이영화 꼭 보라고 얘기해줬는데 자기는 보고 맥주 생각나서 한잔 했다고 어떤 영화길래
profile 준원 |
건강히 잘 지내시면 되는거죠-! 넵 벨라님 오늘도 보람된 하루 보내세요
profile 허클베리 |
헤헤우린 24시간이 모자르지 히히 얼른 경주가고싶다잉
profile WiKin |
저런 뭐가 문젤까 뭐가! 메인보드? 윈도문제.?.빠른 복구가 되시기 간절히 바랍니다
profile 멜리 |
볼거리가 정말 많네요! 저도 한번 가보고싶어요 스킨푸드가 파리에도 지점이 있다니. 정말 글로벌하네요 신제품 파운데이션이 쫀쫀하면서도 부드럽게 발리는게 벌써 좋은제품일것같은 느낌이 확 드네요 파운데이션도 너무 좋아보이지만 쿠션의 허니마블이 진짜 신기한것같아요! 발랐을때 커버력과 밀착력도 정말 좋고. 다좋지만 쿠션은 진짜 스크랩해뒀다가 꼭 한번 써보고 싶네요
profile 올라프 3단몸 |
저도 이 두영화 정말 좋아하는데 진짜 노래며 시작부터 끝까지 다 좋아요
profile 수련 |
와왕 감동받아서 주말부터 계속 ost 돌려듣고 있어요 . 음악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를 넘 좋아하는데 비긴 어게인은 그 중에서도 최고같아요 !
profile Junny |
꿀잼입니다.음악도 최고! 자주 놀러 올께요
profile 위닛 |
전형적인 공식을 따르는 영화긴 하지만, 그래도 풍성한 노래 듣는 재미가
profile 모리야 |
하핫 부끄럽네요 감사합니다!
profile Kate |
완전기대되요 조만간 보려구용! 개봉관이 많지않아서 다른지역군으로 찾아가야될거같아요
profile whgoeka |
봐도 봐도 명작인 영화죠!
profile 청담사거리 |
음악도 정말 좋고. 내용도 마음에 들더라구요 꼭 보셔요
profile toki |
제마음을 정확하게 파악해주시다니요.감사합니다. 나름 여운을 느끼려 담아두고픈 마음에 포스팅을 하는 편인데 영화를 보지않으신분께는 지나친 스포죠.?
profile zibape 지바페더치 |
우와 언니 부러워요 저도 가고싶어요
profile 멜리 |
루즈님이 뉴욕에 가시게 된다면 그뭉클함을 어떻게 전하실지 듣고싶어집니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 감흥을 알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