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남산의 부장들

profile 색시주뇨비 0000

10.26사태가 일어나기 전 40일동안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어떠한 생각을 하고 행동하는지, 그때의 심리는 어떠했는지를 아주 세밀하게 영화는 말해주고 있다

SK VIP 면 1년에 6회 영화 무료 관람 혜택이 있거든요

이러한 자막이 나오면서 영화가 시작된다. 그러면서 바로 1979년 10월 26일 궁정동 안가에 고급 승용차들이 들어오는 장면이 나오고,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 부하들에게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방으로 들어가자마자 총성이 울린다

저게 루즈하다면 저기서 더 재미있으면 아예 장르가 달라지는 영화가 될텐데요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이병현 이 대한민국 대통력 박정희 를 암살 합니다

제4공화국 시절 중앙정보부를 장악하던 사람들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 시대는 박정희 장기집권의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그들을 제외하고는 설명할 수 없는데요. 그래서 지금부터는 영화를 이끄는 네 배우가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죠

그것은 인물을 깊이 있게 파고들지 못하는 우민호 감독의 단점이다. 그가 좋은 감독이 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남산의 부장들, 나쁘지는 않으나 좋은 영화도 아니다. 기억에 오래 남는 영화가 아니다

이 시기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나 영화가 많았다

전두환 비중이 낮아서 조금 아쉬웠지만, 김재규에 초점을 둔 영화인 듯 하다

어느 한 진영에 유리할 영화라기보단, 세상이 바뀌겠어? 이름만 바뀌지라는 영화 속 대사처럼 어느 과거 권력의 화무십일홍이 지금이라고, 나중이라고 다를까.가 영화가 더 하고 싶었던 말같다

그리고 이렇게 영화관을 만든 미국인들이 멍청하다고 여겼다

그 마지막 명대사는 꼭 영화를 보면서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이번 달에 영화를 네 편이나 관람을 했습니다. 이렇게 한 달에 많은 영화를 본 적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습니다 ! 아직까지는 지뢰를 한 번도 안 밟았는데 오늘 볼 영화 남산의부장들 은 출연하는 배우들만 보더라도 확실히 지뢰는 아닌 것 같습니다

영화 내에서 충분히 박정희 대통령을 연기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한주, 1위를 지켜낸 남산의 부장들 이긴 하지만 5만 명대 동원으로 손익분기점 돌파가 상당히 힘들어진 상황입니다

전 날 함께 고기를 먹다가 은근슬쩍 내가 슈니 봐달라고, 영화보러 갈거라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몇 차례? 던진 말에 엄마도 언니도 생각보다 쉽게 오케이 해주었다

미국 부유한 베스트셀러 미스터리 작가의 85세 생일에 숨진 사건으로, 지금까지 보았던 탐정 추리극과는 다소 다른 전개로 매력있는 영화다

제법 세월이 흘렀지만 역사는 여전히 뭐라고 딱 잘라 말하지 못하고 있다. 영화 역시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역사적 판단은 관객에게 맡기고 있다

많이 봤을법한 영화들과 비교하여 추천 해 드립니다!

그중에서도 우리들에게 친숙한 역사적 사건을 다룬 영화가 눈길을 끕니다

종합해서 보면 영화 남산의부장들은 주연배우들의 훌륭한 연기력 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라고 생각된다. 연기력에 대해서 이렇게까지 칭찬하는 한국영화가 많이 없는데 올 해 초부터 꽤 괜찮은 영화를 본 것같아 기분이 좋다

남산의 부장들은 첫 장면부터 마지막 장면의 복선이 깔린다

보면 기억에 오래 남을 영화인 것 같습니다

전 중앙 정보부장을 했으며 가장 오랫동안 중앙 정보부장의 자리에 있으면서 박통의 장기집권을 이루어낸 이인자의 내부고발은 박통에게 아주 큰 미사일과도 같았을 거라고 생각이 된다

우리나라의 암울했던 군사 정권을 다루었던 영화인거 같다

조금의 걸림없이 영화를 시청했던 것 같다

세월이 흘러 김재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서막을 연 의사 대접을 받고 있다

특히 18년 정권의 종말을 불러온 당사자는 재판정에서 사형이 확정된지 불과 4일 만에 사형되었다

새로 개봉될 영화 포스터가 여기 저기 붙어있다

혼자 닭볶음탕을 끓여서 와인에 한잔하며 오늘 본 영화 남산의 부장을 생각한다

김규평 역의 이병헌 배우. 뭐 연기력으로 깔게 전혀 없는 배우죠

거물급의 조연 주연이 만들어낸 하나의 작품이었다

그 의견은 경호 실장 차지철이 냈고 박정희가 동의 했다

충성하면서도 불안한, 미국과의 국제정치 구도 속에서 이것이다라고 콕 집어서 결론 내리기 어려운 상황에서 김규평이 선택한 행동들은 자명했으나 그 자명한 행동들에 비치는 인물의 심리 묘사는 자명하지 않음에 충실해서 더 리얼하다

이성민 아찌 연기 너무 잘해용! 아 물론 여기 나오신 분들 다

소재로 쓴 소설을 원작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에 분개하는 모습이 너무 반복적이라서 지루함이 있었다

이아고라는 박통 밑의 비밀 부서가 있고 이들이 실제로 2인자라고 듣게 되면서 박통에 대하여 의심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김규평은 박 대통령을 도청하고 뒤를 밟는다

남산의 부장들은 조금은 어중간했다?. 그런 느낌도 있는데 자세한 후기는 아래에서 이야기해보도록 하고 저는 부모님 모시고 관람하고 왔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력 또한 대단하기 때문에 한 번쯤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명절 음식을 만드는 기분으로 열심히 요리 중입니다

1년이 지난 후 광주의 민주화 운동에서 그는 진짜로 국민들에게 무력을 사용하였습니다

다시 할때는 바로 2개를 뽑아서.우리 애들이 정말 좋아하네요

김재규는 대통령을 시해하고, 증오하는 차지철을 죽이면 독재가 끝나는 줄 알았을까요?

내일은 해외 출장을 가는데 그나마 가는 곳은 청정지역이라 하니 다행이네요. 코로나로 인해 이리 저리 바이러스 예방하는 물품들이 다 동이 나더군요. 한편으론 걱정도 되지만 몇해 전에 메르스 사태때보다 치사율이 낮고 전염속도가 빠르다니 앞으로가 더 걱정입니다

10
5
1
4
2
profile 나는야 천사 |
안녕하세요 좋은 글이 많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profile 깨비네 |
힘드셨지요? 며칠 푹 쉬세요
profile YONGLEE |
잼을거 같아용 한번 봐야겠어용!
profile 10픽 |
안녕하세요. 오늘도 수고하셨어요. 비가 와서 조금 춥기도 하고, 추적추적한 하루였던 것 같습니다. 따뜻하고 편안한 밤 되세요
profile 꿈꾸는 marie |
관심있는 영화였는데 꼭 극장에서 봐야겠어요
profile rainbow_74 |
영화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봉봉 |
생각보다 일주일이 너무 빨리 지나가버렸어요 달력을 보니 벌써 1월도 다갔네요 시간이 왜이리 빨리 가는건가요
profile 레포트캐슬 |
백두산 영화 이병헌 대사중 제 이름이 불러진거 아세요? 니가.순옥이니?
profile 지오미 |
네 배우들 연기는 진짜 최고 였는데 좀 지루하기도했어요 저는
profile 리나 |
그래도 결과적으로 성공적이니까요
profile 알록아빠 |
아쉬운 부분이 없다고 할 순 없지만 꽤 잘 뽑힌 영화였습니다
profile 8TY |
하늘에 묻다 생일 기대되네요 오랫만에 평일 조조로 영화보러 왔어요 등산도 영화도 사람없을때의 한가로움 조용함이 참 좋더라구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profile ㆍ영천천지타일ㆍ |
오늘도 이웃방문 인사드리러왔숨돠! 하트 콕콕! 눈 도장 쾅쾅! 항상 좋은일들만 있기를 기원하게습니다
profile 준준애비 |
차지철 어머니가 남긴 책 제목이 그래도 내 아들은인데 제가 국민학교5학년 때 읽었어요 그 때는 차지철, 김재규도 몰랐을 때인데도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초딩5학년짜리가 왜 그런 책을 읽었을까요
profile 엘레나정 |
진짜 역시 연기파 배우들이라서 연기는 최고였어요
profile 마이귤 |
저두 이거 봤는데 보는내내 이성민 귀에 눈이 갔어요. 귀도 분장한거같은데 분장을 너무 잘했어요
profile 다미 |
저도 무거운 분위기는 썩 좋아하지는 않는데 그래도 꼭 챙겨보게 되더라고요 보고나서 잘 봤다고 생각했답니다 ++ 미니민님 주말은 잘 보내셨나요! 요즘 코로나가 난리네요
profile 마니아 |
포스팅 글솜씨 배우고 갑니다 공감 클릭!
profile 아름다운 |
살짝 루즈할 뻔! 하다가 다시 긴장감을 만들어주니까 재밌게 봤던거 같아용
profile 이나 |
부모님과 시대적얘기할수있다는게 좋네요 시가와함께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