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사실 계곡 서울 도심의 유일한 계곡을 가다

profile 허까칠 0000

화려하게 크지 않고 누추해 보이지도 않는 곳입니다

행사 답사 차 부암동 백사실계곡에 다녀왔습니다

고진감래 . 고생 끝에 낙이온다고 합니다

중간에 이치 표시가 되어있는 간판이 나옵니다

깊은덴 무릎? 정도까지 오는데도 있는 것 같긴한데, 거의 얕은 계곡물이었어요

들어갈 수 없으니 그냥 구경만 도롱뇽을 볼 수는 없었는데 본다면 행운일 듯합니다

별서터를 지나 조금 내려오면 현통사 절이 있고 그 절 앞으로 베이비 폭포가 보입니다

동기언니 왈 괜찮지 않아요안괜찮으면 어떡해요

빌라 앞마당에서 보면 이런 이정표가 보입니다

저는 채송화 꽃 이 왜케 그렇게 예뻐 보이는 지 모르겠습니다

동네에 씨유 사이 길로 들어가면 됩니다

가는 길에 보이는 소나무가 멋스러워 담았습니다

표지판으로 잘 표시되어 있어 찾아가는 길은 쉬워요

우선 지하철 3 호선 경복궁역에서 하차하여 3 번 출구로 나가 위쪽으로 좀 올라가면 버스정거장에서 1020 혹은 7022 혹은 7212 를 타고 윤동주문학관 정거장에서 하차합니다

뭔가 동네를 지나 계단을 오르면 급 산 입구쪽이 나와요

기대했지만 도롱뇽의 모습은 볼 수 없었어요

이곳은 도룡뇽 집단 서식지로 생태보존지역으로 지정되었다

일설에 의하면 백사 이항복의 별장 터라고 도 하는데 확실치는 않고 조선시대 높은 사람의 별장 터 인 것은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열린 대문 앞으로 계곡물이 흘러 갑니다

가다보면 이렇게 분위기 있는 찻집도 보입니다

제비꽃 씨앗 들깨같이 동글동글한것이 빼곡히들어있다

버스를 타고 윤동주문학관 정류장에서 하차하면 이 창의문이 보입니다

버스 타 는 시간은 10 여분 가량 됩니 다

이게 바로 부암동 백석동천 각자인데요. 1800년대 도성에 인접하여 조성되었던 별서 관련 유적이라고 해요

창의문 아래를 통과하여 나오면 상점들이 보이고 유명한 계열사 치킨집도 보입니다

학교 다닐 때 자수시간에 수놓았던 소나무모습과 똑같습니다

각자 바위를 지나서 가다 보면 별서터가 나옵니다

저도 얼마 전 에 계열사에서 치맥을 하고 왔는데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이렇게 깊숙한 곳에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누가 와 서 묵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나다보니 길옆으로 이렇게 예쁜 채송화 꽃 이 피어 있습니다

넓지는 않지만 저 집은 휴식하기 좋은 터였을 거 같습니다

조금 녹기는 했지만, 카페에서 계곡까지 거리가 10분정도 밖에 안되서 굳이 아이스박스에 안넣어도 될 것 같아요

안에 들어가면 전망이 끝내준다는데 커피 값 도 이름값을 해서 비싸다고 하네요

세검정초등하교 정문건너편 버스정류장에 모요

백석동천이라고 새겨진 커다란 바위가 보입니다

백사실 계곡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아요

여기가 연못처럼 생긴 곳인데요. 개구리가 헤엄치는 것도 자주 보였습니다. 잠깐 앉아 쉬면서 더웠던 열기를 식혔는데요. 오랜만에 산의 정기를 받는 느낌이었습니다

주춧돌만 남아있고 그 앞으로 조그만 못이 있습니다

자리잡고앉아, 당장 신발을 벗고 발을 담갔지요

아가들이 가재집도 만들어 놓고, 암튼 귀여웠어요

연못등이 남아있고, 인근에 백석동천 월암등이 각자 바위가 있다

매스컴에도 나온 게스트하우스라고 하네요

올라가다 보니 사람들이 한둘 보이더라구요

요즘 강수량이 점점 줄어서 그렇지 비가 많이 왔던 예전에는 제법 물이 많이 흘렀을 것 같습니다

근처엔 지하철은 없고, 세검정 초등학교 정거장을 지나는 버스를 타시면 될 것 같아요

서울안에,도심 속에 계곡이 있다니++ 것도 도심 한복판인 종로쪽에 말이죠!

가다보면 이런 늘느리 기와집도 보이고요

별서터 앞에 있는 조그만 못에서 노닐고 있는 오리들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중간중간 이정표가 있으니 찾기 쉬울 거예요

올 여름이 가기전에 백사실계곡에 한번 더 놀러가고 싶어요

비가 와서 계곡 물이 시원하게 흐릅니다

백석동천이란 각석을 발견했으니 여기서 머무르다 가면 됩니다

profile 예그린 |
떠나가는 봄이 너무 아쉬워요
profile 난리 |
그러게 근력 운동 많이 해야지 산타기 전에 공원에서 기초체력 키운다음에 하도록 해. 안 그럼 무릎나감. 런지나 스퀘어 동작 검색해서 자주 따라해야해 나도 해야하지만. 부암동은 산이 아니니. 걱정말고 구두 신고 가도 됨 멋져
profile 규민윤하사랑해 |
네기분 좋게 돌아보시고 오세요! 아마도 한번 가보시면 너무 좋아서 계속 계속 가시게 될거에요! 운동화 신으시고 느긋하게 돌아보세요!
profile 하늘 하늘 |
캠핑다니는 이들을 위해 칠말팔초를 비워주신 봉부인님이 배려는 캠핑을 오래 한 사람의 연륜이 묻어나는것 같아요. 지난주말은 난리 난리 그런 난리도 없더라고요. 해운대 사진은 정말 휴가의 끝판왕을 보는듯 했어요. 호텔이 한여름에 패키지를 선보이는것 보면 차라리 도심으로의 여행이 한적한 휴가를 보내는 방법일수도 있어요. 캠핑 안다닐때 저는 일부러 도심에서 휴가를 보내기도 했었지요. 올 해 휴가가 없는 전 짬짬이 캠핑이라고 해보려고 취소되는 휴양림 없나 눈 동그랗게 뜨고 있는 중이에요
profile 뚬벙 |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profile im밤비맘 |
왓 아조이별님 D 그렇군요 더 올라가진 않았었는데, 날씨 쫌만 더 시원해지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담번에 가면 더 높이 올라가봐야겠어요
profile 필다우스 |
와.부암동이면 충분히 갈 수 있는 위치네요! 저도 이코스를 따라서 더추워지기 전에 가을을 즐기러 가봐야겠어요!
profile 키다리아저씨 |
아름다운 가을 풍경과 함께 마시는 커피 한잔이 너무 향기롭네요. 강물처럼님의 톡특한 개성과 경륜이 함뿍 작품마다 배여 있군요
profile 요한 |
몇년전 가을 백사실 마을을 들른적이 있어 반가웠어요
profile 럽끄 |
완전 힐링도 되고 운동도 되겠어요
profile 김사장 |
너도 만났구나 도룡뇽
profile 토란꽃 |
mia님 오늘도 읽고 가요